• collabee

Vol.33 : WE-리더십, 지하 700m에 매몰된 33명의 생존 노하우

1. 지하 700m에 매몰된 칠레 광부 33명의 리더십


2010년 8월 6일, 칠레 대지진의 여파로 33명의 광부가 구리 광산의 지하 700m에 매몰됐습니다. 이후 구조 작업을 시작한지 17일만에 기적같은 응답이 돌아왔습니다. 지하로 내려보낸 탐지 장치에 "33명 전원 무사"라고 적힌 쪽지가 걸려온 것입니다. 구조대의 필사적인 노력으로 69일이 지난 10월 13일, 이들 모두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사람들은 이를 기적이라 하면서 작업반장 루이스 우르수아의 리더십에 박수를 쳤습니다. 실제로 우르수아는 더위와 굶주림이 극한 상황임에도 일정표를 짜고 식량을 일정하게 나누어 배급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의 역량이 박수 받았던 진짜 이유는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가 충족되지 않는 상황에서 일어나는 비열하고 무서운 일까지도 통제했기 때문입니다.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서도 조직원의 균형을 맞출 수 있었던 그의 비결은 특별했습니다. 모두가 각자의 분야에서 리더가 되는 것이었습니다.간호사 교육을 받던 광부는 건강 관리 기록을, 개그를 잘하던 광부는 오락을 담당, 기록 담당 광부는 매일 광부들의 상태와 일상을 기록하는 등 각자 자신의 역량에 맞는 임무를 정했습니다. 점심 식사 후에는 전체 회의를 통해 서로 맡은 임무에 대해 공유하기도 했습니다.



2. 책임의 공유 : WE-리더십

WE-리더십은 팀 자체가 리더가 되는 집단적 현상을 뜻합니다. 개개인이 자신의 분야에서 자발적인 리더십을 발휘하여 리더 뿐 아니라 팀원들에게도 자유로운 지식과 정보를 교류하는 방식인데요. 이는 칠레 광부들이 극한의 상황에서도 협력할 수 있었던 가장 큰 힘이 되었습니다. 우르수아가 일방적으로 식량과 일정을 관리하기만 했다면 생존자들끼리의 불협화음으로 최악의 상황이 되었을텐데요. 서로가 서로에게 상호 영향력을 미치도록 임무를 주면서 균형을 유지했습니다. 이를 통해 '전원 구조'라는 목표에 모두 책임을 가질 수 있게 된 것이죠.



3. I-리더십과 WE-리더십의 한끗 차이


그런데 사실 우리는 이미 WE-리더십 조직이라 할 수도 있습니다. 리더에게 일방적으로 업무를 보고하던 수직 문화가 점차 수평 문화로 바뀐지 오래 되었는데요. 수평 문화 자체가 각 분야의 다양한 능력자들이 서로 대화하고 조율하며 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앱 리뉴얼 프로젝트라면 디자이너, 개발자, 기획자가 서로의 앱 한 가지를 리뉴얼하기 위해 자신들의 역량을 조율하며 의논하여 완수해갑니다. 업무를 전반적으로 이끄는 PM이 있지만 모두가 각자의 영역에서 리더라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니죠. 다만, 프로젝트 참여자들이 PM에게 전적으로 의지하고 있거나 이 프로젝트의 대표 책임은 PM이 가진다는 무언의 룰이 적용되고 있을 뿐입니다. 프로젝트 참여자 모두가 '목표'에 맞는 책임과 임무를 명확히 인지하고 진행한다면 결과물과 속도는 놀라울 정도로 빨라질 것이라고 생각되는데요.



4. WE-리더십에서 가장 중요한 2가지

WE-리더십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자발적인 태도와 탄탄한 네트워크가 기반이 되어야 하는 점입니다. 먼저 자발적인 리더십을 위해서는 각자가 맡은 책임이 결코 상대성을 띠어서는 안 됩니다. 자신이 잘하는 분야이며, 팀에 꼭 필요한 분야인 절대적인 특성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이 부분은 책임의 무게를 결코 가볍게 느낄 수 없게 하는 중요한 요소가 됩니다. 이렇게 절대적으로 분배된 책임, 즉 임무가 모두 모였을 때 하나의 WE-리더십을 이루며 성공적인 팀이 될 수 있습니다. 결코 자신이 잘나서가 아니라 모두가 팀에 꼭 필요한 분야를 책임지고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활발히 서로의 의견을 교환할 수 있는 네트워크 환경이 구축되어야 합니다. 서로 맡은 일이 어떻게, 얼마나 진행되고 있는지 어떻게 일하고 있는지 활발히 공유하면서 서로가 가진 영역의 경계를 자유롭게 오갈 수 있어야 합니다.

구글의 휴게실 마이크로 키친이 팀과 팀 경계에 있는 것도 이와 같은 이유입니다. 자연스럽게 다른 소속의 팀원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하면서 정보를 공유하고 자극을 받기 위해서인데요. 이는 창의성 촉진과 새로운 자극을 얻을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이죠. 또한, 협업툴은 좋은 가상의 공간이 될 수 있습니다. 콜라비를 예로 들자면, 팀의 업무가 정리된 칸반 기능을 통해 팀에서 어떤 업무가 진행되고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세부적으로 내용이 궁금하다면 칸반에서 원하는 이슈를 클릭하여 진행중인 내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도 있구요. 또한 이슈 업데이트라는 메인 화면에서 업데이트 된 이슈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렇듯 '휴게실 '협업툴' 등 공간이 마련되는 것도 중요합니다. 이렇게 자신만이 할 수 있는 영역에서 책임감을 느끼고 다른 리더들의 상황을 알 수 있는 '네트워크'가 형성 된다면 협력과 긍정적인 격려가 함께 어우러지는 조직이 될 수 있습니다.


오늘 뉴스레터와 함께 읽으면 좋은 글 2가지

언택트 시대

잡담이 더 필요한 이유


👉🏻 읽어보기






최상의 팀워크를 위한

키워드 3가지


👉🏻읽어보기







조회 12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